akgun's Blog
Akgun's Gallery

회오리바람

Books/OZ 2008/07/27 23:08 by akgu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시무시한 바람 소리가 들려왔다. 그리고 집 전체가 심하게 흔들리는 바람에 도로시는 그만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말았다.
그 순간 참으로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집이 두세 번 빙빙 돌더니 천천히 허공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것이었다. 도로시는 마치 커다란 풍선을 타고 있는 느낌이었다.
사방에서 밀려드는 거센 바람의 압력 때문에 도로시의 집은 하늘 높이 들어 올려졌다. 그리고 회오리바람의 제일 꼭대기까지 밀려 올라갔다. 집은 그대로 회오리바람에 실린 채, 수백 킬로미터나 떨어진 먼 곳으로 운반되었다. 그것은 마치 깃털을 나르듯이 아주 쉬운 일이었다.
토토는 별로 기분이 좋은 것 같지 않았다. 토토는 방안 여기저기를 뛰어다니면서 큰소리로 연신 짖어댔다.
그런데 마루 위에 열려 있는 뚜껑문 근처로 너무 가까이 다가간 토토가 그만 구멍 속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순간 도로시는 영영 토토를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곧 토토의 작은 귀가 구멍 위로 삐죽이 올라와 있는 것이 보였다. 바람의 압력이 너무나 강했기 때문에 토토는 더 이상 밑으로 떨어지지 않고 허공에 계속 떠 있었던 것이다. 구멍 옆으로 조심스럽게 기어간 도로시는 재빨리 토토의 귀를 붙잡아 안으로 끌어들였다. 그리고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뚜껑문을 닫아 버렸다.



위대한 마법사 오즈 중... | L. 프랭크 바움 지음 | 최인자 옮김 | 문학세계사
Creative Commons License
2008/07/27 23:08 2008/07/27 23:08

TRACKBACK :: http://rockgun.com/gallery/trackback/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 105 
gallery (105)
Books (29)
Cover (10)
Calendar (13)
Animation (2)
Ad (6)
Fancy (3)
Personal (34)
Concept Art (5)
Medley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