樂君日常 :: 지나치게 의인화된 헐리웃 동물 뮤지컬 애니메이션

'Open Seaso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2/08 지나치게 의인화된 헐리웃 동물 뮤지컬 애니메이션 (8)

The Wild
이건 생긴 것만 동물이지 하나도 동물같지 않다. 인간으로 바꿔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대사들을 (동물 가죽 쓰고) 남발하는데 정작 인간으로 바꾼다면 재미는 전혀! 저어어~언혀 없는 이야기. 그렇다고 동물 캐릭이 귀엽냐면 그도 아니지.
외형만 사자네 코알라네 우겨봐야 전혀 동물 객체의 개성은 없이 생긴것에 맞춘 의인화(게으른 사람은 나무늘보, 용감한 사람은 사자, 방정맞으면 치와와...;;)가 계속 되면 질린다.

설마, 인형만들어 팔기 좋으라고 동물을 주인공으로 쓰는건가?

Open Season
당췌, 한올 한올 털 날리는 3D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 만든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다. 이런 동물애니메이션의 대부분이 동물을 사랑하자는 건데, 중요한 오류가 남는다. 동물을 각자의 개성과 환경 특질을 인정하지 않고 인간과 동격으로 바라보는 시각 말이다. (이건 남성/여성의 기본적인 생물학적 특성을 배제하고 남녀평등을 외치는 일부 패미니스트와 같은 오류다.) 후반부의 동물과 인간들의 전투에선 아주 그만 보고 싶더라.
만화 영화를 너무 심각하게 바라보지 말라고?
동물애니는 몽땅 다큐멘터리가 되어야 하는 거냐고?

Heppy Feet
텝댄스 추는 팽귄이야기. 이정도가 아주 적절한 선이 될 수 있겠다. 새끼팽귄은 갈매기와 물개의 먹잇감이 되고, 구애를 위한 노래와 몸짓, 꼼짝없이 서서 알을 지키는 아빠팽귄. 그 위에 팽귄 각자의 개성을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절히 의인화된 것.(러블리스 빼고;;) 대강만 봐도 위의 애니메이션과는 동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다르다.
결정적으로 음악이 아주 좋다. 각종장르의 음악을 기막히게 주물럭거려 주시는데 절로 흥이 나더라. 뮤지컬이 이쯤은 돼 줘야 싸운드 트랙을 살 마음이 들지 않겠나.


Monster House
취향을 떠나서, 캐릭터의 성격이 그대로 드러나는 케리커쳐를 3D애니로 보는 느낌.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탓에 개성이 부족하게 되지만) 극 초반의 아이들 표정은 정말 예술. 뭐니뭐니해도 오프닝에 나오던 귀여운 소녀 "안녕 담장? 안녕 하늘? 안녕 낙엽? "하며 천진하게 세발자전거 타는 아이...이거 칵 깨물어주고 싶은 마음이 누구나 들지 않았을까?
이런 애니메이션을 보다보면 영어가 딸리는 게 안 되는 게 아쉽다. 자막 읽느라고 저 세세한 표정변화를 놓치게 되거든. 그렇다고 엉터리 더빙판을 볼 수도 없고...


Cars
사물을 의인화한(지나치게) 애니매이션에대한 선입견을 깨주는 영화. 포스터나 예고편을 봤을때는 또 그저그런 이야기와 성우들의 수다, 뻔한 음악이 나오는 3D애니메이션 하나 나왔구나...했었다. 거기다가 90년대 초반에 가끔 보이던 자동차 소재의 헐리웃 가족영화에 대한 기대이하의 추억까지 떠오르면서... 벗뜨!! 근데 그게 픽사라면 이야기가 다르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확실히 충족시켜.... 충족 시 켜... 준다면 좋았을껄;;
픽사의 이전작을 생각하면 많이 아쉽다. 팔짱끼고 앉아서'어디 한번 웃껴봐!'라던 태도도 어느새 사라지고 부드럽게 이야기에 빨려들었으니 그렇게까지 악평을 하고 싶지는 않다. 뻔한 이야기지만 누가 만드느냐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라는 확인.


추천하라면 Happy Feet > Monster House > Cars 순. 그 다음은 비추.



덧) 다 적어 놓고 생각해 보니 이제는 '동화를 읽지 못하는 나이'가 되어버렸기 때문 인지도...


  1. BlogIcon 대마왕 2007/02/08 14:35 수정/삭제/ 댓글

    Happy Feet 함 봐야겠네요.
    동화를 읽으시기에는 무리인 나이가 맞아요(..)
    Cars는 도로 주변에 펼쳐지는 풍경이 너무 좋았습니다.
    DVD로 보시면 단편 에니가 들어있는데 그게 또 수작.
    허드슨 호넷 성우가 폴 뉴먼이었는데 폴 뉴먼의 허슬러는 아직
    안 보셨나요 0ㅂ0.. 진정한 당구인이라면..

    • 沙丘 2007/02/08 15:13 수정/삭제

      <허슬러> 봤어요. (-_-)/
      나.. 진정한 당구인.

    • BlogIcon akgun 2007/02/08 16:55 수정/삭제

      대마왕// 픽사의 단편이야 원래 알아주던 팀들이고...
      타잔이나 이집트왕자에서 처럼 예전 수작업에서 느껴지던 스케일 크면서 색 이쁜, 헐리웃 만화 특유의 배경 색감이나 질감이 잘 살아 있다는 느낌. 다른 건 모르겠는데 얘네들 컨셉아트는 그것만으로도 홀딱 반하게 하더라. 일본애들하고는 격이 다르달까.
      그게 잘 살아서 좋긴 한데... 그정도는 2D에서 충분히 보여줬던 매력을 3D로 옮겼다는 정도밖에는. 그도 어쩌면 수작업일지도 모르지만.

      沙丘// 포켓만 가지고는 안 될텐데요...

  2. 과메기조나단 2007/02/08 17:37 수정/삭제/ 댓글

    국내 애니메이션 1세대 창작집단 썩었어(circus)의
    혀만 내두를 뿐 인 단편 애니 '큐빅'을 추천합니다.
    탄탄한 스토리와 헐리웃을 능가하는 총천연색 영상!!

  3. gnome 2007/02/08 21:49 수정/삭제/ 댓글

    지나치게 의인화된 헐리웃 동물 뮤지컬 애니메이션...
    이란 제목에....Cars는..동물이 아닌데요....

    ..왜 자꾸만 딴지 맨 형식의 악플러가 되어가는듯한
    글귀가 게속 써지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요??ㅡ.ㅡ;;;

  4. BlogIcon akgun 2007/02/08 22:44 수정/삭제/ 댓글

    과메기조나단// 국내 애니 1세대시라니...
    신동'우' 화백님과 동년배이신 줄은 미처 몰랐네요.
    지나치게 동안인 점은 그렇다 치고,
    큐빅이라니... 그 조디포스타인가 하는 누님이 출연하신 영화의 모태가 되얐다는 그 전설의 작품....은 금시초문인데?!

    gnome// 그니까 낚시성 제목은 위의 두 편을 칭하는 얘기고요. 그 아래부터는 반전이라고 할 수;;
    다 제가 부덕한 탓입니다. 화 푸세요.

  5. 이화자 2007/02/10 00:29 수정/삭제/ 댓글

    다큐영화에서 동물 소재로 좋은 영화(영상)들이 많잖아. 애니메이션이니까. 영화에 비한다면 애니메이션이 오히려 아주 적은 게 아닌가 싶다.

  6. BlogIcon akgun 2007/02/10 06:03 수정/삭제/ 댓글

    그렇다니깐요. 애니메이션이니까 한 50%이상은 봐주고 들어가긴 한데... 아무리 그래도.
    그 동물다큐를 좋아하다 보니 저 밑도 끝도 없이 황당한 설정에는 도저히 수긍을 못하겠다는 거지요. 이게 다 미키마우스 때문이야!!

댓글 남기기